나는 부정주의자? 낙관주의자?

프리랜서 전향 후 한 해 동안 비루한 삶을 살다가 슬금슬금 월급이 오르더니, 2019년 그러니까 올해 4월에 처음으로 전 직장보다 많은 월급을 받아 보았다. 상환할 금액이 줄어들고 있는 마이너스 통장(이하 ‘마통’) 잔고를 보고 또 보며 스스로 흐뭇해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번 달엔 결제 받을 것들이 한꺼번에 들어와서 그런거야, 다음 달엔 또 가난해 질 거니까 너무 흥분하지 말자.’라며 스스로 흥분을 가라앉히려고 노력 했었다. 그러더니 또 5월 중순쯤 ‘마통’ 잔고를 확인했다가 또 생각지도 못하게 많은 월급이 들어와 있어서 소스라치게 놀라고 말았다. 그래서 요즘은 약간 구름 위에 떠 있는 것 같은 나. 그렇다고 겉에서 보이는 삶이 더 윤택해지거나 달라진 것도 없지만, 그동안 잠도 줄여가면서 공부하고 수업 준비하느라 여러번 몸져 눕고 그 와중에도 ‘마통’ 잔고가 뚝뚝 떨어지는 것을 보면서 불안해 했던 지난 1년을 보상해주는 것 같아서 앞으로가 어떻든 간에 기분은 좋다.

기분이 너무나 좋은 이 와중에도 ‘다음 달엔 진짜 월급이 적어질 걸?’하고 최악을 생각해 버리는 나는 어쩌면 부정주의자 성향이 더 짙다. 너무 장밋빛만 생각하다보면 도저히 지금 일에 열심히 집중을 할 수 없어서 나는 항상 이렇게 생각하는 버릇이 있다. 진짜 나쁜 버릇이지. 그래야 내가 미리 만들어 놓은 그 불안감이 다음을 준비할 연료가 되어서 나를 움직이게 하니까 나로서는 어쩔 수 없다.

올해 5월 스케줄. 매일 수업하고, 수업 끝나면 수업 준비하느라 바빠서 달리 공유할 일상도 없고, 화려하게 생긴 얼굴도 아니라 이거라도 찍어 올려 본다.

나는 현재 상황에서 좋아질 기미 조차도 보이지 않을 땐 ‘다 잘 될거야!’라며 심하게 낙관주의자가 되고, 상황이 좋아지면 겉으로는 그저 즐거워 보이지만 나는 속으로 가장 먼저 내려갈 준비부터 한다. 그래서 혹자는 내가 현재 상황에 대해서 너무 낙관적으로 본 나머지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나에게 말한 적도 있고, 또 누군가는 지금 너무 잘 하고 있는데도 내가 겸손이 아닌 비관에 가까운 성향을 보인다고 말한 적도 있다.

내가 어떤 상황에 놓여있느냐에 따라서 내 말도 달라질 것이고, 그에 따라서 상대방이 나를 보는 관점도 당연히 달라질 것이다. 그런 걸 잘 알면서도 나는 아부지한테 만큼은 내가 하는 일에 대해서 좋게 말하려고 하지 않는다.

언젠가 동생이 명문대에 합격했을 때 아부지가 “너는 뭐하냐?”라고 물어본 적이 있다. 아빠는 내가 무슨 일을 하는지 몰라서 묻는 것이 아니었다. 그러니까 아부지가 말씀 하실 때 표정과 말투와 상황을 짐작해 보았을 때 아마 ‘너는 뭐 이룬 것이 없느냐’는 투 였던 것 같다. 내 입에서 뭔가 멋드러진 대답이 나와야 아부지의 마음이 더 든든해지셨을 텐데 나는 비실비실하게 능글능글하게 “나??? 뭐 그냥 회사 다니지~~~”라고 해버렸다. 그게 사실이니까. 아부지는 혀를 끌끌 차면서 난 아무리 봐도 미덥지 못하다고 하셨다. 사실 내가 특별한 사람이어서 바라 보기만 해도 듬직한 장녀라면 좋겠지만 미덥지 못한 장녀인 것도 사실이니까. 그래서 아부지의 말씀에 말대꾸할 생각도 하지 못했다. 나는 그냥 베시시 웃어버린다.

우리 아부지가 나에게 기대치가 거의 없는 게 확실해지니 그에 대한 부담감은 확실히 줄었는데, 낙관주의와 비관주의를 넘나드는 내 이중적인 성향은 어느 상황에서도 나를 가만히 두지를 않는다. 이게 좋으니, 저게 안 좋은 건 세상을 사는 당연한 이치인지도 모르겠다.

나는 나에 대한 기대치를 모조리 떨어뜨려 놓은 이 개떡 같은 상황에서, 아부지가 더 늙기 전에 나에게 조금이라도 ‘확실하게’ 믿을 거리가 생겼으면 좋겠다. ‘확실하게 믿을 거리’라는 것은 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내가 지금보다는 좀 더 돈을 더 잘 버는 것을 의미한다. 우선 그렇게 되기 전에 지금보다는 내 분야에서 전문가가 되어야 하겠다. 그렇게 되어야 나중에 시간이 더 지났을 때 아부지가 걱정 없이 마음 편하게 푹 의지하실 수 있을 테니까.

난 이제 수업 하러 가야 하므로, 여기서 급 마무리를 하겠다!

Author: Joy

모두에게 열려있는 '달달한국어(http://daldalkorean.com)'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많이 많이 애용해주세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