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17년째 새벽 4시30분 캠프 출근…날 키운 건 8할이 준비

2001년 부산고를 졸업해 시애틀에 입단했다. 18살 소년은 스프링캠프 때 새벽 4시30분에 운동을 시작했다. 17년이 흘렀어도 여전히 추신수의 출근시간은 4시30분이다. 제프 배니스터 텍사스 전 감독은 취임 첫 해 스프링캠프 첫날 모범을 보이려 5시에 출근했지만, 추신수에 뒤졌다. 추신수는 “배니스터 감독이 딱 한 번 나보다 일찍 출근하더니 자기가 먼저 왔다고 자랑하더라. ‘나랑 자꾸 경쟁하려고 하지 말라’고 농담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철저한 준비’는 추신수의 신조이자, 야구라는 종목의 특성과 일맥상통한다. 야구는 3시간 동안의 플레이, 겨우 4~5번인 타석에서 결과를 내기 위해 수천번의 스윙 훈련을 해야 하는 종목이다. 새벽 4시30분 출근은, 추신수 특유의 준비다.
이용균의 ‘추신수, 17년째 새벽 4시30분 캠프 출근…날 키운 건 8할이 준비’ 중에서(경향신문,2018.1.3)

분야가 무엇이든 프로페셔널의 모습에는 비슷한 점이 있습니다.
그 모습들을 보며 우리도 자극을 받고 마음을 다시 추스릴 수 있지요.
미국 메이저 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 그를 ’52경기 연속 출루 선수’와 ‘메이저리그 올스타’로 만든 힘은 ‘새벽 4시30분 출근’으로 상징되는 ‘준비’였습니다.
추신수는 2001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프로야구 구단 시애틀에 입단한 이후 17년 째 새벽 4시30분에 출근하고 있다고 합니다.
출근 이후 그의 ‘루틴’도 인상적이었습니다. 5-3-5-3 반신욕, 즉 뜨거운물 5분, 찬물 3분씩 반복하는 것을 시작으로 웨이트 트레이닝, 샤워, 트레이너룸에서의 치료와 관리, 배팅 훈련을 분 단위로 반복합니다.
“야구를 너무 좋아하고, 사랑한다. 야구를 항상 더 잘하고 싶고 이를 위해서는 미리미리 준비를 해야 한다. 미리 준비하고 기다리고 있으면, 내가 앞서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해 왔듯이, 똑같이 새 시즌을 준비할 것이다.”
이렇게 ‘철저한 준비’를 하는 프로페셔널이니 아래의 자세로 ‘자신의 일’에 임할 수 있을 겁니다.
“만약 지금 야구를 그만둬야 하는 상황이 되더라도, 기록같은 건 아쉬움이 남겠지만 야구를 대하는 마음, 야구를 잘 하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들에 대해서는 절대 후회가 없다. 그래서 깨끗하게 손 털고 나갈 수 있다.”

실패의 무게

우리가 어떠한 일을 시작하든 맨 처음에서 출발하는 것이 아니다. 실패와 좌절의 경험은 인생을 살아가면서 온몸으로 겪는 공부이기 때문이다. 당신이 이제까지 걸어온 길은 그게 어떤 것이든 하찮지 않다. KFC 창업자, 커넬 할랜드 샌더스 / ‘1008번의 실패 1009번째의 성공’ 중

매일 1%씩만 나아지기

‘무엇을 하는 지’가 중요하다. 우리는 한눈 팔지 않고 오로지 ‘잘 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다만 그 전에 반드시 그 일이 미래에 가치 있는 일이 될 것인지를 먼저 치열하게 고민해야봐야 한다.

피터 틸. Paypal 창업자
  • 한 가지를 독점하기 위해 노력하라.
  • 평범한 것들을 이것저것 쫓으며 ‘다방면에 소질이 있다’라고 말하지 말고, 가장하고싶은 것 하나를 정해 그 일을 하라.
  • 남들과 구별되지 않는 사람이 되려고 부단히 노력하지 말고, 뭔가 실질적인 것에서 뛰어난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라.
  • 창조적 독점을 만들어 내고 그걸 미래까지 유지시킬 수 있어야 한다.
  • 일단 비행기가 앞으로 살짝 움직이면 그 다음부터는 수월해 진다. 이는 비행기를 땅에서 움직이지 못하도록 붙잡고 있는 관성이 깨졌기 때문이다. 이처럼 관성을 깨는 그 순간이 가장 힘들다.